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철 스님 허락 받고 세상 공부 했죠

본각 스님은 ’화엄의 세계에는 잘난 한 사람이 있는 게 아니다. 모두가 소중한 꽃“이라고 했다.

본각 스님은 ’화엄의 세계에는 잘난 한 사람이 있는 게 아니다. 모두가 소중한 꽃“이라고 했다.

경기도 고양 금륜사 주지를 맡고 있는 본각(67) 스님이 최근 임기 4년의 대한불교조계종 전국비구니회 회장에 취임했다. 일본 유학파에 중앙승가대 교수를 역임하며 26년간 강단에 선 그는 “출가한 것은 수행하기 위해서였다”면서 “교수도 비구니회장직도 마찬가지다. 수행자로서 회장 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비구니회 새 회장 본각 스님
일본 유학 후 승가대 교수 역임

비구니 출가자 수가 갈수록 줄고 있다.
“인구가 줄어든 데다 여성의 사회진출 비율도 높아졌고, 사회활동 폭이 상당히 넓어졌다. 그러다 보니 여성이 출가하면 아무래도 자유를 구속받는다고 생각한다. 더 중요한 건 종단에서 비구니가 지금보다 더 평등해져야 한다.”
 
여성 출가자 감소에 대한 대책은.
“로마 교황청에 갔더니 흑인 수녀님도 계시더라. 동남아 불교에는 여성 출가자가 거의 없다. 스리랑카에서 온 한 비구니 스님은 한국 불교에서 출가했다. 비구니회관에 2년 과정으로 국제 사미니(불교 교단에 처음 입문한 여자 승려) 교육과정을 열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조계종의 출가자 수는 약 1만3000명이다. 그중 6000여 명이 여성 출가자다. 반면 종회의원(국회의원에 해당) 81명 중에 비구니 스님은 10명에 불과하다. 총무원장이나 교구본사 주지가 배출된 적도 없다. 종단에서도 비구니 스님을 정책적으로 배려한다지만, 사회적 변화 속도에 비하면 더디기 그지없다.
 
종단 내에는 아직 남녀 불평등이 있다.
“불교의 역사적 과정을 짚어보면 비구니와 비구 간 불평등이 존재한다. 그런데 현재의 교육이나 활동 측면에서는 평등한 편이다. 주위에 있는 불교 복지시설에선 거의 비구니 스님이 활동하고 있고 교육이나 수행 수준도 높다. 그리고 비구니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찾아가려고 한다.”
 
예를 든다면.
“전국의 비구니가 환경 운동을 적극 이끄는 것이다. 그동안 의료서비스와 노후 주거 등에서 소외됐던 비구니 스님들의 고충이 반복되지 않게 하겠다. 제가 회장에 출마하니까 주위에서 몇몇 분이 ‘본각 스님, 왜 정치판에 뛰어드십니까?’라고 하더라. 비구니 회장직을 정치로 하고 싶지는 않다. 수행으로 해 보이겠다.”
 
본각 스님의 형제·자매는 그를 포함해2남 4녀인 6남매 모두가 출가했다. 큰오빠가 성철 스님의 맏상좌가 된 천제 스님이고, 큰언니가 혜근 스님이다. 이후 어머니는 4남매를 모두 데리고 절로 들어갔다. 본각 스님이 세 살 때였다.  
 
세 살 때 인천 제물포 부용암에 있었다고.
“당시는 한국전쟁 직후였고 부용암의 육년 스님은 전쟁고아 30~40명을 거두어서 키웠다. 사연은 달랐지만, 나도 그들과 함께 자랐다.” 17세에 그는 성철 스님의 허락을 얻어 현대식 교육을 받았다. 동국대에서 서양철학을 전공한 뒤 일본 도쿄의 릿쇼 대학원에서 문학 석사, 고마자와 대학원에서 ‘화엄사상’으로 불교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글·사진=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