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일루미네이션 왕국, 초대형 로맨틱 트리 … 화려한 금빛 세상 속 추억이 ‘반짝 반짝’

에버랜드가 연말연시를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으로 변신해 화려한 빛의 향연을 선사하고 있다. [사진 삼성물산]

에버랜드가 연말연시를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으로 변신해 화려한 빛의 향연을 선사하고 있다. [사진 삼성물산]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다가오는 연말연시를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으로 변신한다. 화려한 빛의 향연과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어 겨울 추억을 남기기에 좋은 명소다.
 

에버랜드

에버랜드에는 뉴트로 콘셉트의 ‘도라온 로라코스타’ 축제가 한창이다. 또 티익스프레스·썬더폴스·로스트밸리 등 인기 어트랙션과 사파리를 다른 계절보다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에버랜드 대표 테마정원인 포시즌스가든은 지난 15일부터 낮에도 밤에도 모두 눈부시게 반짝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으로 변신했다. 포시즌스가든에는 수십만 개의 금빛 LED 전구와 함께 눈사람 트리, 열기구, 대형의자, 보름달 등 황금빛 프러포즈 포토스폿이 풍성하게 마련됐다. 이곳에서 친구·연인·가족과 올해 겨울을 추억할 인생사진을 남기기에 좋다.
 
특히 가든 바로 옆에 위치한 26m 높이의 초대형 타워트리는 거대한 크기만큼이나 에버랜드를 대표하는 SNS 인증샷 명소로 유명하다. 이곳에선 매일 밤 화려한 트리 점등식이 펼쳐지며 환상적인 야경이 연출된다.
 
또 지난겨울, 에버랜드 정문 지역을 빛냈던 ‘별빛 동물원’이 올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과 함께 포시즌스가든에 꾸며져 더욱 환상적인 빛의 하모니를 이룬다. 70여 마리의 동물 조형물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은 밤이 되면 각 동물 조형물들이 자체 발광하며 따스한 금빛으로 화려하게 빛난다.
 
이 외에도 포시즌스가든 중앙 ‘루돌프 빌리지’에는 자체 발광하는 황금코 루돌프는 물론 전 세계에서 모인 50여 종의 이색 루돌프 조형물이 마치 동화나라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초겨울 밤을 더욱 눈부시게 만들어 줄 환상적인 야간 공연도 풍성하게 펼쳐진다. 먼저 수천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공연 ‘타임 오디세이’가 매일 밤 펼쳐진다. ‘타임 오디세이’ 공연은 환상적인 불꽃과 함께 맵핑영상·조명·음향·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다. 가로 74m, 세로 23m의 포시즌스가든 신전무대와 지름 40m 크기의 우주관람차까지 듀얼 스크린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100만 개의 LED 전구가 환하게 빛나는 ‘문라이트 퍼레이드’가 장미원 입구부터 카니발 광장까지 매일 밤 펼쳐진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