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시령 30.5㎝' 올겨울 최고 적설량…'11월의 겨울 왕국'



[앵커]



오늘(28일) 강원도 모습입니다. 속이 뻥 뚫리시나요? 온통 하얗게 내린 폭설에 영화 속 겨울왕국이 따로 없는데요. 산간 일부 지역에 30cm가 넘는 눈이 왔습니다. 사람도 동물도 11월의 때 이른 눈을 반기는 마음은 같아 보였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이 펼쳐집니다.



눈 내린 대관령입니다.



아직 지지 않은 꽃을 눈꽃이 덮었습니다.



눈으로만 보기 아쉬운 절경, 너도나도 카메라를 듭니다.



신이 난 강아지도 폴짝거립니다.



오늘 강원도는 영화 속 겨울왕국을 방불케 했습니다.



미시령에 쌓인 눈은 30.5cm.



올겨울 최고치입니다.



기온도 뚝 떨어졌습니다.



오늘 대관령의 낮 최고기온은 0.5도였습니다.



서귀포 16.9도, 서울 10.4도와 비교 하면 다른 세상 같았습니다.



오늘 눈은 동풍 때문입니다.



찬 동풍이 상대적으로 따뜻한 동해를 건너면서 습기를 머금고 산맥에 부딪혀 눈으로 내린 겁니다.



올 겨울 강원 영동 동해안에는 이런 폭설이 잦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최미선)

(영상그래픽 : 김지혜)

JTBC 핫클릭

겨울 문턱서 뚝 떨어진 기온…강원 산간은 '눈 세상' 기온 '뚝'…수도권 출근길 한파, 강원 대설예비특보 사흘 춥고 나흘은 미세먼지…올겨울도 '삼한사미' 예고 우정헌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시기' 수치 빠진 이유는…" 초미세먼지 영향…"2030년 서울서만 2천여 명 조기사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