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성애로 에이즈 감염” vs “동격 아냐”…이동섭·최영애 설전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가운데)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가운데)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자라나는 우리 청소년들이 군에서 항문 성교로 인해 에이즈에 감염되면 잘못된 거 아닙니까. 그걸 조장하는 게 동성애 아닙니까.”
“(동성애와 에이즈 발병을) 동격으로 보지 않습니다.”  
 
28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과 최영애 국가위원회 위원장이 동성애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이 동성애를 에이즈(AIDSㆍ후천성 면역결핍증)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하자 최 위원장이 이를 반박하면서다.
 
이 의원은 “청년 에이즈 환자가 1년에 1000명 발생한다면 우리나라가 어떻게 되겠냐. 안전한 성관계가 동성애 때문에 안 된다”라면서 “인권위가 그렇게 동성애를 조장하면 안 되는 거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동성애는 우리가 옳다, 그르다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인권위는 동성애를 조장하는 게 아니라 (성적 취향을 이유로 동성애자를) 차별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 의원 44명은 차별금지 대상에 ‘성적 지향’을 삭제한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제출했고, 최 위원장은 이에 우려를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도 “(개정안 내용은) 옳지 않다”고 견해를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