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수 구속…청와대 감찰무마 윗선 수사 탄력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금융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고 해당 업체의 편의를 봐줬다는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동부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유 전 경제부시장은 이날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뉴스1]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금융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고 해당 업체의 편의를 봐줬다는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동부지법으로 들어가고 있다. 유 전 경제부시장은 이날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 상당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구속됐다. 김태우 전 수사관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무마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지 약 9개월 만이다. 이날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혐의 상당수가 소명됐고 증거 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두시간여 동안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유 전 부시장은 그대로 이곳에 머물게 됐다.
 

법원 “수뢰 혐의 등 상당수 소명”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관련 업체 4곳에서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 등 5000만원 안팎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자산관리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한 의혹도 있다. 그는 청와대에서 감찰을 받은 후 별다른 징계 없이 금융위를 사직하고 지난해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과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관련기사

 
유 전 부시장의 구속으로 검찰의 본격적인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수사가 탄력을 받게 됐다. 최근 서울동부지검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소환조사했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이 감찰 중단을 지시한 건 다른 윗선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이가영·윤상언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