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단식 8일 황교안 의식 잃어 병원 이송…"무반응 상태"

단식 8일차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천막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단식 8일차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천막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의식을 잃고 구급차에 실려 신촌 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대표는 단식 8일차에 접어든 이날 오후 11시 10분쯤 의식을 잃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11시 부인이 먼저 발견했고 바로 신고해서 응급실로 후송 중"이라고 전했다. 병원까지 동승한 전희경 대변인은 "무반응 상태였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한 황 대표는 23일 저녁부터 누운 채로 자리를 지켜왔다. 특히 25일부터는 단백뇨 증상이 나타났는데 의료진은 이를 신장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진단했다. 신장 기능 저하에 따라 몸에 부기도 심해졌다.
 
추위 속 노숙 단식을 이어온 탓에 면역력이 저하돼 감기 증세까지 겹치는 등 "한계상황"에 직면했다는 전언도 나왔다. 황 대표는 건강을 염려하는 관계자들에게 이날도 단식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이날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은 천막 안에 전기난로 등을 설치하지 않는 것은 "대표의 의지"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기온은 1℃(체감온도 영하 0.6도)로 황 대표 천막 앞에 있던 일부 지지자는 "날도 추운데 천막 가지고 되겠냐. 당에서 뭐라도 들여놔야 한다"고 소리를 치기도 했다.
 
건강 악화에 따라 황 대표는 하루 3번 의료진의 검진을 받으면서 건강 상태를 체크해왔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오전에 황 대표가 한 번도 텐트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면서 "화장실을 갈 때 부축을 받아 간신이 이동한다. 기력이 없어서 대표가 말씀해도 목소리도 거의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