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유재수 구속, 당연한 결정…실체 샅샅이 밝힐 차례"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27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구속여부가 결정날 때까지 대기하기 위해 청사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27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구속여부가 결정날 때까지 대기하기 위해 청사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27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당연한 결정"이라며 환영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론을 통해 밝혀진 모든 증거와 증언들의 실체를 샅샅이 밝힐 차례"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 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폭로대로 '감찰 중단 지시'의 몸통이 누구인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어 "검찰은 철저한 조사로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다. 살아있는 권력이라도 법 앞에서는 모두가 공평해야 한다"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검찰 뒤에 국민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 전 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관련 업체 4곳에서 5000만원 안팎의 뇌물을 받고 자산관리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 급여를 지급하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