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곡성군의원 2명 대낮에 심한 몸싸움…배경은 "돈봉투"

2019년 6월 10일 곡성군의회 정례회의 모습. [곡성군의회]

2019년 6월 10일 곡성군의회 정례회의 모습. [곡성군의회]

전남 곡성군의원 2명이 대낮 의원실에서 심한 몸싸움을 벌인 사실이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과거 '돈봉투'를 정당 관계자에게 전달했다는 얘기도 나와 사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5일 낮 12시쯤 곡성군의회 무소속 A의원실에서 두 여성의원이 몸싸움을 벌였다. 몸싸움 당사자는 A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B의원이다.
 
B의원은 "도당에 건넨 돈 봉투를 돌려달라"며 A 의원에게 거친 말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A 의원도 이에 대응하며 말싸움을 했고, 두 의원은 멱살을 잡거나 밀어 넘어뜨리는 등 몸싸움을 하며 거센 다툼을 계속했다고 한다.
 
A의원은 2014년 새천년 민주연합 소속 비례대표로 군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B의원은 민간인 신분이었다.
 
두 사람의 다툼 중에 등장한 '돈 봉투' 사건은 이때로 거슬러 간다.
 
당시 A의원은 B의원의 부탁으로 새천년민주연합 전남도당 관계자를 찾아갔지만 만나지 못했고, 사무실 책상에 책 선물을 놓고 나왔다.
 
이때 "책 선물 속에 돈 봉투를 끼워놨다. 그 돈 봉투를 돌려달라"는 것이 B의원이 주장이다. 그러나 A 의원은 "과거 도당을 함께 방문하기는 했지만 돈 봉투 사실은 몰랐다"고 반박했다. A의원은 "B 의원이 난데없이 돈 봉투를 돌려달라고 하면서 그 존재를 알게 됐다"며 "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는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금품 전달 내용이 의원 간 다툼으로 드러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돈 봉투) 관련 일은 2014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에 발생한 일로, 현재 민주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A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지역구 군의원에 당선됐지만, 의장 선거 과정에서 같은 당 의원들과 마찰을 빚고 탈당해 현재는 무소속이다. B 의원은 민주당 소속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