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알' 음원 사재기·실검 조작 실태 제보 받는다

[사진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그알)'에서 음원 사재기 및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조작 실태 관련 제보를 받는다.  
 
27일 '그알'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음반·음원·출판 사재기의 실태에 대해 잘 아시거나 이를 제안받은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적었다.  
 
이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를 불법적으로 조작하는 업체 또는 기술에 대해 잘 아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일각에서 의혹으로만 제기됐던 음원 사재기는 최근 일부 가수들이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공론화됐다.
 
지난 24일 그룹 블락비 소속 가수 박경(27)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적었다.
 
래퍼 마미손도 26일 음원 사재기를 저격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공개하며 음원 사재기를 비판했다. 해당 곡 가사에는 "한때는 나도 '음원 깡패'였어요. 이제는 차트인 하루도 못 가요",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후 박경은 폭로 글을 삭제했으나, 언급된 가수들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남성 듀오 바이브(윤민수, 류재현)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7일 박경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