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전략폭격기 동해상 훈련…한·일 전투기 경계비행"

지난달 22일 한국을 포위비행한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MS. [사진 일본 방위성]

지난달 22일 한국을 포위비행한 러시아의 전략폭격기 Tu-95MS. [사진 일본 방위성]

러시아 국방부는 27일(현지시간)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러시아 전략폭격기 2대가 동해 상공 등에서 정례 훈련 비행을 진행했으며 이에 한국·일본 전투기들이 경계 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보도문을 통해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투폴례프(Tu)-95MS 2대가 일본해(동해)와 동중국해 공해 상공에서 정례 훈련 비행을 했다"고 소개했다. 러시아는 자주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다.
 
국방부는 "(Tu-95MS) 비행 중 수호이(Su)-35S 전투기들과 A-50 장거리 조기경계관제기 등이 엄호 비행을 했다"면서 "비행시간은 10시간 이상이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일부 항로 구간에서 Tu-95MS들에 대해 한국 공군 F-15와 F-16 전투기 2대, 일본 항공자위대 F-2 전투기 1대 등이 경계비행을 펼쳤다고 부연했다.
 
또 장거리 폭격기 조종사들은 상공 이용에 관한 국제규정들을 철저히 준수하고 다른 나라 영공을 침범하지 않으면서 정례적으로 훈련 비행을 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러시아 전략폭격기들이 동해상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러시아 전략폭격기들은 수시로 동해 등에서 훈련 비행을 하며 KADIZ에 진입해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달 22일에도 Tu-95MS 2대, Su-35S 전투기, A-50 장거리 조기경계관제기 등 러시아 군용기 6대가 동해와 서해, 동중국해 등에서 훈련 비행을 하면서 KADIZ에 3시간가량 진입했다. 이에 우리 공군 전투기 10여 대가 대응 출격한 바 있다.
 
특히 지난 7월 23일에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으며, 8월 8일에도 KADIZ를 무단 진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러시아는 한국 영공 침범 사실과 한국이 설정한 KADIZ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