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한·베트남 부부 6만 가구…양국은 이제 가족”

문재인 대통령과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상 회담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상 회담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협력이 양국 모두에게 호혜적인 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한 뒤 서울로 돌아와 푹 총리와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이 푹 베트남 총리 이름의 뜻인 ‘봄에 찾아오는 복’을 인용해 ‘호혜적인 복’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친근함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총리님 존함의 뜻이 ‘봄에 오는 찾아오는 복’이라고 들었다. 한국인들에게도 매우 정겨운 이름”이라며 협력과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축구팀과 박항서 감독의 만남은 전 세계의 환호를 불러왔다”며 “베트남의 산업국가 목표와 한국의 신(新)남방정책의 시너지 효과도 한 차원 더 높이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베트남은 연 7%가 넘는 놀라운 경제성장을 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도 올해 베트남의 국가경쟁력을 작년보다 무려 열 계단이나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는다. 6만 가구가 넘는 베트남과 한국 부부의 탄생으로 양국은 이제 가족이 됐다”고 했다. 또 “올해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10주년을 맞는다. 베트남의 산업국가 목표와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시너지 효과를 한 차원 더 높여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치고 서울에서 총리님을 다시 뵈니 더욱 반갑다. 총리님은 아세안 정상들 가운데 제가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가진 분”이라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계신 총리님의 첫 공식 방한을 우리 국민들과 함께 환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에 대해 푹 총리는 “좋은 말씀 감사드린다. 대통령이 말씀하셨듯 베트남의 거리에도 박항서 감독의 이름이 붙어있다”며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번 특별정상회의에서 (한국의) 전통 특색과 새로운 현대적 관점의 성과를 목격해 매우 기쁘다”고 했다. 푹 총리는 “우리 양국은 신뢰하고 전략적 단계에서 협력하고 있는 파트너로 친근한 친구이기도 하다. 베트남은 한국과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키려 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4일부터 27일까지 3박 4일간 부산에서 머무르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하고 한국을 찾은 아세안 정상들과 연쇄 회담했다.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심혈을 기울인 신남방정책의 중간결산이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행사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를 발판으로해 2021년부터는 ‘신남방정책 2.0’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아세안 국가들과의 ‘평화·번영을 위한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