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나경원, 대한민국 국민 맞는지 묻고 싶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내년 총선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아달라고 미국 측에 요청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맹비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을 열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며 "국민의 안위와 관련된 일조차도 '정쟁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한 자신의 발언이 외부에 알려지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해하는 모습에 실망감을 넘어 분노와 함께 대한민국의 국민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선거만 있고 국민과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역사의 죄인이 되고 싶지 않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자신의 말을 거둬들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지난 20일 방미 당시 성과를 설명하면서 지난 7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방한했을 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총선이 열리는 내년 4월을 전후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져 논란이 되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이번 3차 미북회담마저 또다시 총선 직전에 열릴 경우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 뿐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고 해명했다.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정상회담은 자유한국당도 환영한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열린 1차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이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