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두, 北해안포 도발에 "최대한 인내해야…비핵화 중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7일 북한이 창린도 해안포 도발로 9·19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을 두고 "인내할 수 있는 만큼 인내하고 (북한이) 선을 넘지 않도록 관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도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우리 국민에게 직접적인 피해가 가는 일이 절대로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려운 상황임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지만 북한을 비핵화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군사 대비태세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확실하게 유지하면서 (비핵화를)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3일 서해 최전방 창린도를 방문해 남북이 사격훈련을 하지 않기로 한 지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지시해 지난해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의 후속 합의인 9·19 군사합의를 스스로 깼다.
 
한편 해당 해안포 도발 인지 시점에 대해 정 장관은 "오전 10시 30분과 40분 사이에 미세한 음파를 탐지했고, 그 음파를 분석하고 있었다"며 "북한에서 방송으로 상황을 공개해 파악해보니 (해안포 사격임을) 특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연평도 포격전 9주기에 맞춰 이 같은 도발을 한 것과 관련 "북미 간 협상, 대한민국에 던지는 메시지, 북한 내부적으로 상황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여러 가지 목적이 있었다고 나름의 분석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