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500억대 '캄코시티' 사건 주범, 1년 해외 도피 끝 국내 송환

[연합뉴스]

[연합뉴스]

2011년 부산저축은행의 부실대출로 벌어진 이른바 '캄코시티' 사건의 주범이 1년간의 해외 도피 끝에 국내로 송환됐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캄코시티 사업 시행사인 월드시티 대표 이모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조사 중이다.
 
횡령 등 혐의로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졌던 이씨는 최근 1년여 동안 캄보디아 현지에서 도피생활을 해왔다.  
 
한국 정부는 이씨를 조속히 보내달라고 캄보디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한 끝에 자진 출국 형식을 취하기로 하고 이씨를 송환했다.
 
검찰은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과 공조해 이씨를 데려온 뒤 귀국과 동시에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씨가 월드시티 회사자금을 빼돌린 정황을 잡고 이르면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과 강제집행면탈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캄코시티는 이씨가 2000년대 부산저축은행 그룹에서 거액을 대출받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건설을 추진한 신도시 개발사업이다.  
 
이씨는 국내 법인 랜드마크월드와이드(LMW)를 두고, 캄보디아 현지법인 월드시티를 통해 사업을 진행했다.
 
부산저축은행은 이 사업에 2369억원을 투자했으나 부산저축은행이 캄코시티를 비롯해 과다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투자로 문을 닫으면서 5000만원 초과 예금자와 후순위채권 투자자 등 피해자가 3만8000명이나 나왔다.
 
부산저축은행 파산관재인이 된 예금보호공사가 부산저축은행 주 채무자인 월드시티에서 받아야 할 돈은 원금에 지연이자를 더해 6500억원에 달한다.
 
이씨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6000억원 넘는 부산저축은행 피해 회복에도 속도가 날 가능성이 있다.
 
예보는 부산저축은행 파산으로 피해를 본 5000만원 초과 예금자와 후순위채권 투자자 등 피해자 3만8000여명을 구제하려면 월드시티 채권을 회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예보는 2016년 대법원 소송과 이듬해 대한상사중재판정에서 승소 판결을 받아 채권 집행권원을 확보했다.  
 
그러나 월드시티는 자산 회수에 협조하지 않는 것은 물론 예보가 관리하는 캄코시티 자산 지분 60%를 반환하라며 현지 법원에 소송을 낸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