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美에 내년 4월 총선 직전 북·미 정상회담 열지 말라” 요청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정세상을 위한 희망 사다리가 필요하다’, '로스쿨 문제있다.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정세상을 위한 희망 사다리가 필요하다’, '로스쿨 문제있다. 어떻게 할 것인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4월 총선 직전 북·미 정상회담을 열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27일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지난 20일 방미 당시 성과를 설명하면서 지난 7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방한했을 때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했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이에 대해 “미국 역시 내년 4월 한국에서 총선이 열리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나 원내대표는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의원총회 발언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서면 입장문을 통해 “올해 방한한 미 당국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018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열린 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은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라며 “이번 3차 미·북 회담마저 또 총선 직전에 열릴 경우 대한민국 안보를 크게 위협할 뿐 아니라 정상회담의 취지마저 왜곡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단식에 돌입한 당일 나 원내대표가 방미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일각에서 제기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방미 성과를 과시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는 “자신의 방미 성과를 내세우기 위해 한 발언으로 보인다”면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열리는 북미 간 회담을 선거를 위해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