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트넘 역전승 이끈 “영리한 볼보이”…모리뉴 감독 ‘극찬’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 [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 [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부임 후 첫 홈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둔 뒤 볼보이를 지목해 칭찬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에 두 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이후 네 골을 몰아 넣어 4-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이 달성한 네 골 중 후반 5분 터진 해리 케인의 동점 골은 볼보이의 도움에서 시작됐다.  
 
후반 4분 토트넘 공격 진영에서 상대 선수의 발을 맞고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흐르자 볼보이는 재빠르게 공을 잡아 토트넘 수비수인 세르주 오리에에게 전달했다.  
 
오리에는 곧장 스로인해 공을 루카스 모우라에게 연결했고 이 공격은 케인의 골로 이어졌다.  
 
이 상황을 바로 곁에서 지켜보던 모리뉴 감독은 득점 후 볼보이를 찾아 하이파이브한 뒤 포옹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UEFA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도 볼보이를 언급했다.  
 
모리뉴 감독은 “나도 10살에서 15살까지 좋은 볼보이였다”며 “그 소년도 영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기를 읽고 또 이해하고, 경기에 집중하고 있었다”며 “나는 그와 승리를 즐기기 위해 드레싱룸에 데려가려고 했지만 사라져버렸다”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바이에른 뮌헨(독일·승점 15)에 이어 조 2위(승점 10)를 굳히며 UCL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