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보 엄마에겐 용기, 초짜 아이에겐 지혜 선물

『나는 매일 도서관에 가는 엄마입니다』 이혜진 지음·로그인.

『나는 매일 도서관에 가는 엄마입니다』 이혜진 지음·로그인.

기존 육아 가이드는 엄마가 아이에게 지시하고 가르치라는 일방적 교육방법이 대부분이다. 엄마와 아이가 같이 어우러지며 함께 성장하는 육아법은 없을까. 그런 고민에서 출발한 신세대 엄마가 해법을 찾아 다니며 발품 하나하나의 경험을 담은 『나는 매일 도서관에 가는 엄마입니다』를 내놨다.
 

엄마와 아이가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 육아법

이 책은 아이들과 손잡고 도서관을 오가며 ‘책육아'를 실천한 엄마의 활동기록이자 책을 통해 아이들과 함께 성장한 엄마의 성장일기다. 글 속에는 도서관에 다니기 시작하면서 엄마로서 내면의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이 담겨있다. 무탈한 육아의 길로 접어들며 겪었던 시행착오들을 생활 다큐멘터리처럼 담았다. 실패와 실수로 점철됐던 초보 육아 생활이 소소한 성공과 작은 기적들로 점차 바뀌어가는 이야기를 진솔하게 그려 나간다.
 
저자는 이제 막 아이를 출산한 초보맘이나 초등학생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이 사무치게 외로울 때, 갈팡질팡 마음이 흔들릴 때, 속 깊은 조언이 필요할 때 가까운 도서관을 찾아가보라고 권한다. 언제나 한결같은 모습의 도서관이 고단한 삶을 헤쳐나갈 힘과 지혜를 준다는 경험담을 얘기한다.  
 
이를 통해 아이를 키우는 일이 나 혼자만 겪는 문제가 아닌 누구나 겪는 일이라는 마음의 위로를 전한다. 이와 함께 육아에 필요한 도서관 활용법도 선사한다. 아이를 책과 사랑에 빠지게 하는 노하우, 자꾸만 하고 싶게 만드는 독후활동, 스마트폰을 현명하게 활용하는 방법, 교과서에 방향을 맞춘 독서지도법 등 책과 육아에 대해 엄마라면 한번쯤 고민해봤을 궁금증들에 대한 묘안을 알뜰살뜰 담았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