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내 마지막 정치, 내년 총선때 대구나 창녕 출마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7일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대구나 창녕에서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영남대에서 열린 강연에서 “이번이 내 마지막 정치다. 정권 교체를 위해 여의도에 들어가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태어난 곳(창녕)에 갈지 자라난 곳(대구)에 갈지 그건 내년이 되어봐야 알 것”이라며 “전략공천을 해달라는 뜻은 전혀 없다. 평당원들처럼 당에 공천 신청하고 경선도 거치겠다”고 말했다.
 
또 “나는 4선을 전부 험지에서 했다”면서 당에서 논란이 되는 영남·수도권·강남 3선 물러나라는 이야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남에 내려오면 난 영남 초선”이라며 “대구로 가든 창녕으로 가든 내가 알아서 지역구를 결정하고 거기서 공천을 신청해 면접 등 절차대로 출마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거듭 밝혔었다.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내가 할 일이 아직 남아 있다고 보기 때문에 출마하는 것”이라며 “내가 나머지 내 인생을 걸고 하는 마지막 정치적 선택은 내가 결정한다”고 말했다. 
 
이후 당내 영남권 중량급 인사들에 험지 출마 요구가 잇따르자 그는 “나를 두고 시비를 거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일축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