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HN "그룹사 전체 AI 전문화가 목표"

정우진 NHN 대표가 27일 `NHN 포워드 2019`에서 경영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NHN 제공

정우진 NHN 대표가 27일 `NHN 포워드 2019`에서 경영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NHN 제공


NHN이 27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컨퍼런스 ‘NHN 포워드(FORWARD) 2019’를 개최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Small Steps make a Big Difference(작은 발걸음이 큰 차이를 만든다)'의 슬로건 아래 NHN 그룹 내 사업 부문별 주요 기술 공유를 비롯해 지식과 경험을 나누고 소통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사전 등록을 마친 2000여 명의 내·외부 개발자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게임·클라우드·머신러닝·빅데이터 등 19개 분야 총 47개 발표 세션을 포함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정우진 NHN 대표는 이날 첫 행사인 ‘패밀리토크'의 연사로 나서 2013년 8월 NHN의 출범 이후 6년간의 성과와 앞으로의 비전을 공유했다. 

NHN은 ‘오늘을 만드는 기술’이라는 기조 아래, 지난 6년간 11개 사업 분야 50개 기업으로 확장하며 ‘IT 트라이앵글’ 구축하는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모든 서비스의 시작과 핵심이 되는 ‘기술’, 개인의 일상을 보다 윤택하게 책임질 ‘결제와 데이터’, 평범한 오늘을 특별하게 만드는 즐거움 ‘콘텐트’ 등 3개 사업 부문에 대해 설명하고, 이 같은 영역에서 탄생한 NHN의 다양한 서비스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오늘의 일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진 대표는 “NHN의 무한한 가능성을 AI 기술과 매칭, 사람과 세상을 연결하는 일상 속의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토종 AI 바둑 ‘한돌’ 서비스를 대표 사례로 설명하며, NHN은 그룹사 전체의 AI 전문화를 목표로 임직원 대상의 머신러닝 인재 발굴 투자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AI 주제에 대한 세션이 다수 준비됐다. 한양대학교 김상욱 교수의 초청 특강과 더불어 딥러닝을 활용한 패션 검색, DNN 보이스 트리거 개발, 게임 난이도 예측 등 AI를 주제로 한 세션만 7개에 달한다. 

또 실무 중심의 기술 교류 프로그램으로 개설된 ‘워크숍’의 ‘머신러닝 기초와 응용’ 강연은 4시간 연속 진행에도 불구하고, 참가 정원보다 3배가 많은 사전 신청자가 몰리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IT기술 기업을 추구하는 NHN은 2018년 9월부터 매월 1회씩 중소 IT기업 및 외부 개발자를 위한 기술교육 지원 프로그램인 ‘TOAST 포워드’를 진행하고 있다. 또 NHN 그룹 내 사업 부문별 주요 기술을 총망라한 ‘NHN 포워드’는 매년 11월 개최를 정례화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