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m내 휴대전화 불법감청…檢, 기무사 前중령 영장 청구

27일 검찰이 휴대전화 감청장비 제조를 지시하고 불법감청을 감행한 기무사 예비역 중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27일 검찰이 휴대전화 감청장비 제조를 지시하고 불법감청을 감행한 기무사 예비역 중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휴대전화 감청장비 불법제조를 지시하고 대규모 불법 감청을 감행한 기무사(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예비역 중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강성용)는 이날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기무사 예비역 중령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정부출연금 편취 의혹과 관련해 모 방위산업체를 수사하던 중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감청장비는 설치가 되면 주변 200m 거리 안에서 이뤄지는 통화 내용과 문자메시지 내용을 엿볼 수 있는 설비다.  
 
검찰은 지난 9~10월 관련 장소 압수수색을 통해 해당 장비 7대를 확보했다.
 
불법 감청은 지난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6개월 이상 이뤄졌다. 규모는 수십만 건에 이른다.
 
해당 장비는 군 고위직들이 많이 있는 군부대 내외의 중요 지점 등 특정 장소에 설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불법 감청에는) 다수 사람들이 관여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감청 자료가 어떻게 쓰였지는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자 소환에 대해서는 “진행 중이다”며 “이제 본격적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