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제단식' 비판한 심상정, 황교안 1분 방문 "사람이 먼저다"...박근령 "마음만 전달하겠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기 위해 천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기 위해 천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상전이 오는 것도 아닌데 왜 길을 넓히냐!”, “심상정은 물러나라!”
 
27일 오후 1시 30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중인 천막 앞에서 지지자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30분 전만 해도 80여명 정도였던 사람들은 그 사이 300여 명까지 늘어났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황 대표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나온 후다.
 
찬송가가 울려 퍼지던 주변 분위기도 갑자기 얼어붙었다. 심 대표가 도착하기 10분 전 경찰이 폴리스 라인을 만들자 지지자들은 “어딜 오냐” “당장 물러나라”고 소리쳤다. 이후 1시 58분 심 대표가 여영국 정의당 의원과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심 대표를 향해 몰려들었고 경찰이 설치한 1차 폴리스 라인과 2차 프레스 라인까지 무너지며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심 대표는 경찰들에게 둘러싸여 황 대표가 있는 텐트 쪽으로 이동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뒤 천막을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뒤 천막을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심 대표는 텐트 안으로 곧장 들어가지 않고 김도읍 한국당 대표 비서실장과 박대출ㆍ강효상 의원과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김도읍 실장이 심 대표에게 ‘인간적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아무리 우리나라 정치가 수준 이하로 떨어졌어도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야 하지 않느냐’며 제1 야당 대표가 목숨 건 단식을 하는데 비하ㆍ조롱ㆍ멸시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말했다”고 했다. 강 의원도 “심 대표께 ‘비판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 비판하되 조롱이나 폄하를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텐트 안으로 들어간 심 대표는 1분 정도가 흐른 뒤 나왔다. 전날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3분 정도 머문 것과 비교해도 짧은 시간이었다. 심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얼굴만 뵙고 나왔다. 기력이 없으셔서 주무시는 것 같다”면서 “정치적 비판은 비판이고 단식으로 고생하고 있기 때문에 찾아보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서 왔다. 정치보다 사람이 먼저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20191127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20191127

황 대표의 단식을 ‘황제 단식’이라고 비판했던 것에 대해선 “정치적 비판은 비판이고 찾아뵙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는 말을 반복하며 즉답을 피했다. 심 대표는 전날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가) 청와대 농성장에 간이 천막을 넘어 몽골 텐트를 쳤다”며 “제1 야당 대표라고 해서 법을 무시한 황제 단식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 황 대표는 텐트 철거 요청을 즉각 수용하기 바란다”고 말했었다.
 
심 대표는 짧은 방문을 마치고 텐트 뒤쪽으로 이동해 현장을 빠져나갔다. 심 대표가 빠질 때쯤 황 대표 지지자로 보이는 한 여성이 119 구급대에 실려 나가기도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뒤쪽 통로로 빠져나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나고 뒤쪽 통로로 빠져나가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한편 오후 5시 30분쯤엔 원희룡 제주지사가 황 대표를 찾았다. 원 지사는 황 대표를 만난 후 이어진 백 브리핑에서 “대표가 말을 못하는 상태다. 국민의 한 사람이자 야당에 몸 담았던 사람으로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면서 “이왕 시작한 단식이니 그 뜻을 국민에게 알리고 승리하는 단식이 돼 기력을 회복하시고 특히 야권 쇄신에 힘을 발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원 지사가 텐트 안에 있는 사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도 들렀지만 잠시 기다리다 황 대표를 만나지 않은 채 발걸음을 돌렸다. 박 전 이사장은 “얼마 전 10월 26일에 열린 국립 현충원 추도식(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0주기) 때 황 대표가 와준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왔다”면서 “지금 굉장히 위독한 상태라 들어서 마음만 전달하고 가겠다”고 했다. 그러곤 자리를 뜨는 듯하다가 다시 돌아와 황 대표가 단식하는 이유 중 하나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때 있던 특별감찰관 제도를 활용하면 되는데 아직도 공석으로 비어있다. 좋은 제도는 정권이 바뀌어도 연속성 있게 유지하면 좋을 것”이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