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브 측 ‘음원 사재기’ 박경 고소…윤민수 아내 댓글로 “할 돈도 없다”

남성 보컬 듀오 바이브. [일간스포츠]

남성 보컬 듀오 바이브. [일간스포츠]

남성 듀오 바이브(윤민수, 류재현)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가수 박경을 고소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7일 법무법인을 통해 박경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에는 박경과 박경의 소속사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소속사는 “(박경이)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했다”며 “언론기사에 허위사실이 포함된 발언이 마치 바이브가 진짜 사재기를 한 것처럼 특정한 댓글 및 커뮤니티, SNS 등의 게시글과 댓글, 아티스트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등을 작성한 악플러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도 모두 사실이 아니기에 법적 고소 및 조사 절차를 통해 명백히 소명할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신용과 명예가 걸린 이번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모든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강구하며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번 민형사상 법적 절차를 위해 사재기 의혹에 대한 소명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경은 지난 24일 트위터에 바이브를 포함한 선후배 가수 6명(그룹 포함)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이후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번 의혹과 관련해 바이브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씨는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남기며 적극 반박하고 있다. 그는 특히 한 팬이 남긴 응원 댓글에 “다른 건 몰라도 자신 있는 게 저희 회사는 (사재기를) 할 만큼 돈이 없다”고 답했다. 또 “이번에는 정말 고소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적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