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갑룡, 김기현 하명 수사 의혹 묻자 "모른다" "말하기 곤란"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下命) 수사’ 의혹을 “모른다”고 부인했다.
 
이날 국회 행전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민 청장에게 한국당 의원들은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회의 시작부터 “경찰청은 비리 첩보를 누가 작성했고 관련 첩보를 누가 청와대에 제공했는지 밝히고, 경찰청이 울산지방경찰청에 하명수사를 전달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윤재옥 의원은 경찰청의 ‘거짓말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번에 김 (전) 시장 수사와 관해 행안위원들이 경찰청에 항의 방문했을 때는 ‘울산경찰청으로부터 전혀 수사착수 보고, 지휘보고를 못 받았다’고 했는데 오늘 첩보를 경찰청에서 울산경찰청으로 내려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수사상황을 모른다고 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민 청장에게 항의했다.
 
하지만 민 청장은 시종일관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을 말하기 곤란하다”는 답을 했다. “현재 제기되는 사항들이 수사를 통해 사실이 먼저 규명되고 나서, 그에 따라 필요한 여러 가지 판단·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이 “유재수 사건이나 황운하 청장 조사에 대해 첩보 차원에서 가진 것이 있느냐. 청와대 연락을 받은 것이 없느냐”고 추궁하자 민 청장은 “개인적으로 그 문제에 대해 알고 있는 사안은 없다”고 했다.
 
이날 한국당에서는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이진복 의원은 “황운하 청장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와 ‘상부로부터 어떤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는데 허위사실을 증언한 것”이라며 “상임위 차원에서 허위증언을 한 증인에 대해 고발해야 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황운하 청장이 지금 명예퇴직을 신청하고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는 얘기가 돈다.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검찰 수사 사안”이라고 답을 피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김 전 시장과 황 청장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