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강제동원 피해자 측 “문희상안, 역사의식 부재” 반발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 관계자들로부터 강제동원 관련 '문희상 안'에 대한 시민단체 항의서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 관계자들로부터 강제동원 관련 '문희상 안'에 대한 시민단체 항의서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에 배상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우리 정부와 정치권에 책임있는 역할을 다하라고 목소리를 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시민모임)은 27일 오전 11시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실에서 ‘미쓰비시중공업 대법 판결 1년, 한일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시민모임 측은 “지난해 대법원 판결이 확정된 후 일본에서 강제집행 절차가 이행됐다”며 “우리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 할머니들을 한일 갈등의 요인으로 보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할머니들은 역사의 피해자”라며 “(동시에) 인권과 명예회복의 대상자”라고 강조했다.
 
시민모임은 또 강제징용 문제 해법 방안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해 입법화를 진행 중인 법안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상갑 변호사는 “‘문희상안’은 일제 강제동원 진상규명과 일본의 공식 사과는 빠진 채 피해 보상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마저도 누가 어떻게 배상금을 모으는지 불명확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방일한 문 의장이 제안한 ‘1+1+α’ 안은 한일 기업(1+1)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단을 만들고 양국 국민이 성금(+α)을 더하는 내용이다.
 
이 변호사는 “문희상안 대로면 일본의 공식 사과 없이 우리 세금으로 3000억원을 모금해 피해자에게 줄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그럴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그는 “(문희상안은) 역사의식은 없고 갈등을 미봉하고 막자는 것밖에는 되지 않는다”며 “국회의장이 이런 식의 문제의식을 갖고 접근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 역시 “우리나라를 무시하는 식으로 주는 돈은 받지 않겠다”며 “일본은 양심이 있다면 가슴에 손을 얹고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은 지난해 11월 미쓰비시중공업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 1년이 다 되도록 어떤 배상과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