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김학의 부인이 고소한 안민석 의원 ‘불기소 의견’ 송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 오산경찰서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한 안 의원에 대해 이같이 처분했다고 27일 밝혔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자신과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아는 사이라는 취지로 안 의원이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글이 허위사실이고,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지난 4월 안 의원을 고소했다.
 
안 의원은 같은 달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차관의 부인을 겨냥해 “최순실을 모른다고? ‘모른다’로 읽고 ‘잘 안다’로 해석한다”는 등의 글을 게시했다. 당시 김 전 차관의 부인과 최씨가 모 대학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알게 됐고 최씨가 김 전 차관 임명에 영향력을 끼쳤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관천 전 경정을 김 전 차관 부인이 고소한 사실을 보도한 기사도 함께 링크했다.
 
경찰은 그러나 안 의원을 처벌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안 의원을 불러서 조사하기도 하고 법률검토도 수차례 했지만,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차관 부인과 최씨의 관계에 대한 의혹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박 전 경정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2013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인사 검증을 담당한 박 전 경정은 박근혜 정부가 성접대 동영상의 존재를 파악하고도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한 배후로 최씨를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사자들은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최순실이라는 사람을 본 적조차 없고, 전혀 알지도 못한다”고 밝혔다. 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씨도 진술서를 통해 “최고경영자 과정을 한 적도 없고 부인을 만난 적도 없다”며 “완전히 조작된 가짜뉴스”라고 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