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제단식'이라던 심상정, 황교안 찾아…"정치적 비판한 것"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뒤 천막을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8일째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뒤 천막을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현장을 찾았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황 대표가 단식 중인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몽골텐트를 방문했다.
 
심 대표는 황 대표와 짧게 만난 뒤 기자들을 만나 “황 대표가 주무셔서 얼굴만 보고 나왔다”며 “기력이 없어 주무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심 대표는 전날 황 대표의 단식을 두고 ‘황제단식’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정치적 비판은 비판이고 (황 대표가) 단식으로 고생하고 계시기 때문에 찾아뵙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지난 26일 의원총회에서 “수많은 시위와 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자리지만 법을 어기면서 텐트를 친 것은 황교안 대표가 처음”이라며 “제1야당 대표라고 해서 법을 무시한 황제단식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었다.
 

관련기사

이 때문에 이날 현장에서는 심 대표를 향해 “심상정 물러가라”고 외치는 황 대표 지지자들의 반발이 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성원 한국당 의원은 “심 대표가 들어가기 전 김도읍 비서실장과 만났다. 김 실장은 (심 대표에게) ‘인간적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아무리 우리나라 정치가 수준 이하로 떨어졌어도 최소한의 도리는 지켜야 하지 않느냐’는 등 단식을 비하·조롱하고 멸시하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말했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