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하라 측 “추모해준 모든 분께 감사”…분당 추모공원 안치

25일 고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25일 고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고(故) 구하라(28)씨 측이 27일 “함께 슬퍼해주고 추모해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구하라의 유족 측은 이날 서울 도곡동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발인식을 엄수한 뒤 공식 입장을 내고 납골당 정보를 공개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구하라 측은 “조문 일정 이후에 고인을 추모하고자 멀리 해외에서 오시는 분들과 조문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납골당 정보를 전달드린다”라며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안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5일 고인의 조문 일정이 27일 자정에서 26일 자정으로 조정됨에 따라 조문을 계획했던 국내외 많은 팬들께 혼선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며 “추모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구씨는 지난 24일 오후 6시쯤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와 오랫동안 친분을 쌓아 온 가사도우미가 구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씨가 자필로 쓴 짧은 메모가 구씨 자택 거실 탁자 위에서 발견됐다. 메모에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부검하지 않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