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황교안, 단식보다 리더십 발휘할 때”

27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27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7일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12월은 국회의 클라이맥스인데 단식을 너무 일찍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대구 수성 관광호텔에서 ‘아시아포럼 21’이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단식보다 쇄신과 통합, 국회에서 대여 투쟁 등을 풀어나가는 리더십을 보여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식을 그만두라고 말하지 못하지만, 단식 이후 리더십을 어떻게 가져가는가가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원인을 자초한 사람들, (박근혜 정부) 핵심급에 참여한 사람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책임을 전가하고 모두에게 흙탕물을 뿌리면 보수 전체가 살아남을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끝나는 대로 형 집행 정지든 특별사면이든 대통령이 쓸 수 있는 권한을 다 써서 석방해야 한다”며 “정치는 법을 넘어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행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문 대통령이 (다른 의견을) 잘 듣는 것 같지만 안 받아들이고 특정한 문제에 굉장히 고집이 세다”며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고 하지 않는다는 건…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경제, 외교·안보, 정치 분야에서 총체적 실패를 향해서 가고 있다”며 “지금 세대는 부모보다 못사는 대한민국 첫 세대가 될 것”고 주장했다.
 
그는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다가오는 폭풍우 시대의 풍운아가 될 준비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 “다크호스로는 저도 있다” 등의 답변으로 출마 방침을 시사했다.  
 
또 자유한국당 입당 문제와 관련, “혼자 입당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슬그머니 입당하진 않겠다”라고 말했다. ‘입당 가능성이 있다는 것으로 보겠다’는 사회자의 발언에는 미소로 답했다. 원 지사 측근들은 “보수 야권이 통합되었을 때 (입당할 수 있다)”라고 부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