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화학공장 창고 화재…검은 연기 속 3시간 만에 진화

27일 전남 여수시 율촌면 가구단지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7일 전남 여수시 율촌면 가구단지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9시 55분쯤 전남 여수시 가구단지 인근 차량용 윤활유 취급업체 창고에서 불이 나 3시간여 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윤활유가 든 20ℓ들이 드럼통 1000개가 타면서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불은 바람을 타고 인근 가구 매장과 공장으로 옮겨붙어 불이 난 지 20여분 만에 가구 매장과 창고 등 5개 동이 불에 탔다.
 
화재 당시 창고에는 직원이 없었고 가구 매장과 공장에 있던 직원 30여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시민에게 긴급 재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현장에는 펌프차 21대 등 차량 46대와 소방대원 110명을 투입했다. 특히 불이 난 창고 주변에 주유소가 있는 데다 불이 주변 임야로 번질 우려가 있어 산림청 헬기와 소방헬기 등 4대도 투입했다.  
 
창고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불은 3시간여 만인 이날 낮 12시 7분쯤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