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람 4년 39억...한화 FA 계약 순풍

프로야구 정상급 마무리 투수 정우람(34)이 4년 총 39억원(계약금 10억원, 연봉 총액 29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에 성공했다고 한화 이글스가 27일 밝혔다.
 
한화 마무리 정우람(왼쪽)이 4년 39억원 계약을 마친 뒤 정민철 단장과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마무리 정우람(왼쪽)이 4년 39억원 계약을 마친 뒤 정민철 단장과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2015년 시즌을 마치고 SK 와이번스를 떠나 한화 이글스와 FA 계약(4년 85억원)한 정우람은 2016년부터 4년 동안 229경기에 등판해 251과 3분의 1이닝을 던지며 23승 15패 1홀드 103세이브, 평균자책점 2.79를 올렸다.
 
 
계약 기간 동안 매 시즌 55경기, 50이닝 이상을 책임졌고, 지난해에는 구원왕(35세이브)을 차지했다. 올해는 팀 성적 부진으로 등판 기회가 적었지만, 57경기에서 4승 3패 26세이브 평균자책점 1.54으로 호투했다.
 
지금까지 정우람이 보여준 기량은 '특급'에 가깝다. 그러나 내년 만 35세가 되는 나이가 걸림돌이었다. 그러나 한화 구단과 정우람은 적절한 타협점을 찾아 4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정우람은 "지난 4년 동안 한화의 열성적인 팬들, 선수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남은 야구 인생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후배들을 잘 이끌어 팀이 도약할 수 있도록 고참 선수의 역할도 해내겠다"고 말했다.
 
우선 협상 대상자였던 정우람 계약에 성공한 한화는 김태균, 이성열, 윤규진 등 내부 FA와의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한화는 외부 FA에 대한 움직임보다 내부 선수와의 계약에 중점을 두고 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