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황교안 출구는 병원…주변이 나서 강제로 보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청와대 앞에서 7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청와대 앞에서 7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8일째 이어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의 출구는 “병원”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27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더 나빠지기 전에 진짜 저러다 큰일날 수 있다”며 “결국 최종적인 출구는 병원으로 가셔서 건강회복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람도 못 알아본다던데 정치도 당 대표도 앞으로 그분 목표로 하는 대통령도 건강해야 한다”며 단식 중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추위에 단식하고 6, 7일만에 넘어졌다고 하면 병원으로 가셔야 한다”며 “주위 사람들이 뭐하나. 더 나빠지기 전에 저러다 큰일 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가 “할 일이 더 있다”며 단식 중단을 거부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의지가 완강한 것은 아직 건강이 유지되고 있다는 말”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지금까지 보면 단식하시는 분이 나 병원으로 실려 가겠다 한 적 없다. 주위에서 (불러서) 실려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식으로 황 대표는 뭘 얻을 수 있나’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 의원은 “선택 잘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선 당내 분란이 계속 되던 것이 일거에 없어졌다”며 “왜냐하면 항상 강공하게 나올 때는 당내에서 누구도 말을 못한다”고 설명했다. 또 “황 대표가 단식하는 중에는 (선거법 개정안) 표결하지 못할 것”이라며 “정치적 동의가 있으니까”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