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文대통령 고집 세…'남자 박근혜' 느낌 받을 때도"

원희룡 제주지사가 27일 오전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제90회 릴레이 정책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27일 오전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제90회 릴레이 정책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성격을 짚으며 "남자 박근혜 같다"고 언급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전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아시아포럼 21'이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잘 듣는 것 같지만 안 받아들이고 특정한 문제에 굉장히 고집이 세다"며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고 하지 않는다는 건 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너무 센 발언인가"라며 "서면 보고를 좋아하는 것도 특성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원인을 자초한 사람들, 핵심급에 참여한 사람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책임을 전가하고 모두에게 흙탕물을 뿌리면 보수 전체가 살아남을 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단식을 두고 "단식보다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쇄신과 통합, 국회에서 대여 투쟁 등을 풀어나가는 리더십을 보여야 할 때"라고 평가했다.
 
이어 "단식을 그만두라고 말하지 못하지만 단식 이후 리더십을 어떻게 가져가는가가 중요하다"며 "12월은 국회의 클라이맥스인데 단식을 너무 일찍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내년 총선 때 거취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자 그는 "다가오는 폭풍우 시대의 풍운아가 될 준비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 "다크호스로는 저도 있다"라고 했지만 확답은 피했다.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에 대해서는 "혼자 입당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슬그머니 입당하진 않겠다"라고 밝혔다. 곁에 있던 보좌진들은 취재진에게 "보수 야권이 통합되었을 때"라고 대신 설명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