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익산 장점마을 암 집단발병에 "엄중히 사과드린다"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북 익산시 장점마을의 집단 암 발병과 관련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이 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럽다. 역대 정부가 책임을 이행하지 못했다. 역대 정부를 대신해 주민과 국민 여러분께 엄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사태가 수면위로 떠오른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해당 비료 공장은 2001년 설립해 2017년 4월 폐업했다. 비료 공장이 운영되는 동안 주민들은 여러 차례 지자체에 건강 피해를 호소했지만 주민들의 요구는 너무 늦게 수용됐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에야 환경부가 건강영향조사를 시작했다. 주민 99명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렸고 그 가운데 14명이 돌아가신 뒤였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환경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전국의 공장과 소각장 인근 마을 등 환경오염에 취약한 시설을 신속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조사를 통해 주민 건강에 문제가 생겼거나 생길 우려가 있는 지역은 선제조치를 취하라고 했다. 
 
또 건강영향조사의 제도적 틀도 바꾸라고 조언했다.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유해물질 배출 등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직접 찾아 조사하고 피해 예방조치 등을 취하도록 법령과 절차를 개정하라고 당부했다.  
 
환경부는 지난 14일 전북 익산 장점마을 인근의 비료공장에서 배출된 유해물질이 주민들의 암 발생과 관련이 있다고 발표했다. 익산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 사태에 정부 차원의 공식 사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