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흥서 초등생 50명 집단 식중독···노로바이러스 검출돼 비상

경기도 시흥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50여명이 구토와 설사, 복통 등 이상 증상을 보여 비상이 걸렸다. 보건당국은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을 의심하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노로 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질병관리본부 자료 캡쳐]

노로 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질병관리본부 자료 캡쳐]

27일 시흥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A초등학교에서 "학생 다수가 구토와 설사, 복통 등 증세로 보건실을 잇달아 방문하고 있고 같은 증상으로 결석이나 조퇴하는 학생도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26일까지 이런 증상을 보인 A초등학교 관계자(전교생 및 교직원 1050명)는 모두 52명으로 집계됐다. 학생이 51명이고 교사가 1명 포함됐다.
 

가검물 조사하자 1명에게서 노로바이러스 양성 반응 

보건당국은 A초등학교를 찾아 1차 방역 소독을 하고 증상을 보인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해 검사했다. 그런데 이중 학생 한 명의 가검물에서 노로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초등학교 학생들의 가검물 검사가 추가 진행되면 노로바이러스 검출 건수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유사 증상 환자도 증가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23일에도 학교를 찾아 유사 증상을 보인 학생 등의 등교를 중지하고 2차 교실 소독 등에 나섰다. 또 가열하지 않는 식단은 급식에서 배제하고 가정통신문을 통해 학부모 등에게도 '노로바이러스를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노로 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질병관리본부 자료 캡쳐]

노로 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질병관리본부 자료 캡쳐]

 

노로바이러스 겨울철 더 기승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에 주로 발생하는 식중독 바이러스다. 감염되면 24∼48시간 뒤부터 구토, 복통, 설사, 오한,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감염을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 음식 조리 전, 식사 전후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해산물은 익혀서 먹고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한다.
환자가 어린이집, 학교 학생일 경우 적어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없어진 뒤 이틀 정도 공동생활을 하지 않아야 하며, 증상자는 식품을 다루거나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시흥시보건소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의 원인을 찾기 위해 A초등학교의 19일~22일 급식 식단 등을 살펴보고 있다"며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추가 발생 모니터링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분석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도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균 검출 현황에 따르면 전체 검출 1233건 중 47.3%인 591건이 11∼1월 나왔다.
월별로 보면 12월이 286건으로 가장 많았고 1월 177건, 11월 128건 순으로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