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전 부시장 영장심사 출석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조사를 마치고 서울 동부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새벽 조사를 마치고 서울 동부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편의를 봐준 혐의를 받는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 했다. 
 
이날 오전 10시10분 쯤 서울동부지법에 도착한 유 전 부시장은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굳은 표정을 한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유 전 부시장의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 권덕진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된다.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당시 자산운용사 등 금융관련 업체 4곳에서 차량제공 편의, 골프채와 항공권, 자녀 유학비 등  5000만원 안팎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최근에는 자산운용사 등을 소유한 A씨 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한 의혹과 금융위 관리감독을 받는 업체들에 자신의 저서를 대량 구입하도록 한 의혹도 불거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는 지난 25일 유 전 부시장에 대해 뇌물수수·수뢰후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