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야당 대표 목숨 내놔도 선거법 부의, 금수만도 못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 부의된 것과 관련, “정체불명 선거제, 민심왜곡 선거제, 위헌적 선거제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연비제) 부의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대한민국 헌정질서가 오늘 또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 불법 패스트트랙 폭거가 질주하느냐, 잠시나마 멈추느냐 기로에 선 오늘이다. 1년 내내 헌법 붕괴 위기가 계속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불법 사보임으로 시작한 패스트트랙 폭거는 지난 8월 긴급안건조정위 제도에 따른 90일의 토론 절차를 무시한 날치기 표결이었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절대로 불법 국회의장의 오명을 뒤집어쓰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또 정치권 일각에서 대안으로 제시된 ‘지역구 250석에 나머지 50석 100% 연비제’에 대해 “100% 야합”이라 했으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의 ‘4+1 협의체’ 가동에 대해선 “시장통 흥정만도 못한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제1야당 대표가 목숨 내놓고 투쟁하고 있다. 진즉 병원에 실려 가야 할 위중한 상황임에도 정말 온몸으로 목숨을 걸고 ‘제1야당의 이야기를 들어달라’, ‘국민 절반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기어이 부의를 강행하는 것은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라고 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의 끝은 누구겠나.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비제를 소위 흥정해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불법의 연속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와 말씀을 나눠 비극적 정치 상황, 불법으로 점철된 헌정사가 완전히 침탈되는, 자유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가 완전히 붕괴되는 상황을 끝내 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