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트롯' 정미애, 호흡 곤란으로 응급실…"안정 취하는 중"

트로트가수 정미애. [연합뉴스]

트로트가수 정미애. [연합뉴스]

트로트가수 정미애가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정미애가 26일 스케줄을 이행하다 평소 앓던 천식이 심해져 호흡 곤란 증세로 근처 종합병원 응급실에 긴급히 이송됐다"면서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는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이어 "정미애가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촬영 도중 호흡 곤란을 보여 응급실로 옮겨졌다는 보도는 오보"라고 덧붙였다.
 
정미애는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트로트 경연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최종 2위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10년 넘는 긴 무명생활을 보냈던 그는 새 앨범을 발매하고 콘서트를 여는 등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