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자 몸에서 7.4㎏ 콩팥 적출한 인도 병원…"볼링공 무게"

환자 몸에서 7.4㎏ '볼링공' 무게 콩팥 적출한 인도 병원. [AFP=연합뉴스]

환자 몸에서 7.4㎏ '볼링공' 무게 콩팥 적출한 인도 병원. [AFP=연합뉴스]

인도의 한 병원이 신장(콩팥)이 비대해지고 물혹이 생기는 '다낭성 신종' 환자로부터 7.4㎏ '볼링공' 무게의 신장을 적출하는 데 성공했다.
 
영국 BBC와 인도 현지 매체는 델리의 써 강가 람 병원 의사들이 지난 25일 유전질환인 다낭성 신종을 앓고 있는 56세 남성 환자의 왼쪽 신장을 2시간여 수술 끝에 떼냈다고 26일 전했다. 
 
적출된 신장의 길이는 45㎝, 무게는 7.4㎏으로 환자 복부의 절반을 차지했다. 정상인의 신장 길이는 12㎝, 무게는 120∼150g이다.  
 
수술에 참여한 의사는 "신장이 많이 커져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렇게 무거운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 환자는 항생제가 잘 듣지 않고 신장이 너무 커져서 호흡곤란을 일으켜 제거 수술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남겨둔 오른쪽 신장은 더 크다"고 덧붙였다.
 
수술을 받은 환자는 현재 신장 이식을 기다리면서 투석 받고 있다. 환자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기네스북에 오른 가장 무거운 신장 무게는 4.5㎏다. 하지만 의학 저널에는 미국인에게서 9㎏짜리, 네덜란드인에게서 8.7㎏짜리 신장이 적출된 것으로 기록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