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쥐 끓는 곳" 막말에···멜라니아 볼티모어 갔다가 수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AFP=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가 수모를 당했다. 
 
남편인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발언 때문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26일(현지시간) 볼티모어에서 열린 청소년 행사에 참석해 연단에 섰다. 미 마약단속청(DEA)이 마련한 이 행사는 학생들에게 마약성 진통제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멜라니아 여사는 연설을 위해 행사를 찾았다. 하지만 연설은 순탄치 않았다.
 
사회자가 멜라니아 여사를 소개하자 장내 일부 참가자들이 '우~'라고 외치며 야유했다. 연설을 시작할 때도 야유는 끝나지 않았고, 5분 간 이어진 연설동안 야유는 계속됐다. 특히 연설이 마무리되자 장내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멜라니아 여사가 수모를 겪은 배경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막말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트윗에서 볼티모어를 지목하며 "역겹과 쥐와 설치류가 들끓는 난장판이다. 누구도 살고 싶어하지 않는 미국 최악의 지역"이라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 일가를 대상으로 조사를 추진한 고 일라이자 커밍스 민주당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장을 비난하다가 그의 지역구인 볼티모어에까지 막말을 퍼부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0월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경기장을 찾았다가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뉴욕의 종합격투기 행사에서는 야유와 환호가 뒤섞인 반응이 나왔다.
 
커밍스 위원장은 지난달 17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