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 밤부터 눈, 최고 30㎝ 쌓인다···산지에 대설 예비특보

26일 오전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선자령에서 등산객이 눈 쌓인 등산로를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선자령에서 등산객이 눈 쌓인 등산로를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강원은 맑은 날씨를 보이다가 산간에는 오후 늦게부터 눈 또는 비가 내려 최고 30㎝의 눈이 쌓이겠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00분 현재 아침 최저 기온은 철원 김화읍 영하 4도, 설악산 영하 4.3도, 화천 영하 1.4도, 양구 영하 1도, 인제 영하 0.9도, 태백 영하 0.7도, 춘천 영하 0.2도, 홍천 영하 0.1도, 고성 0.4도, 동해 3.8도, 강릉 5.6도 등으로 전날보다 2∼3도가량 낮은 분포를 보인다.
 
낮 최고 기온은 내륙 7∼10도, 산지 6∼8도, 동해안 11∼12도 등으로 전날보다 1∼5도 낮겠다.
 
이날 늦은 오후(오후 3시∼오후 6시) 북부 동해안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부터 중부 남해안과 산지에 비 또는 눈으로 확대되겠다.
 
비 또는 눈은 오는 28일 밤(오후 9시)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동해안과 산지 20∼60㎜다. 또 예상 적설량은 산지 5∼30㎝, 동해안 1∼5㎝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밤 28일 새벽을 기해 각각 북부 산지와 태백, 중·남부 산지에 대설 예비 특보를 내렸다.
 
특히 모레(29일)는 평년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오늘 밤부터 내일까지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다”며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