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A총영사관, 독립유공자 후손 등 7명에 ‘한국국적 증서’ 수여

LA 총영사관. [연합뉴스]

LA 총영사관. [연합뉴스]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김완중 총영사)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 관내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5명과 무공훈장 수훈자 후손 2명에게 한국 국적 증서를 수여한다.
 
26일 총영사관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국민선서를 하고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은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된 승영호 선생 아들 승원표씨, 조창용 선생 외손녀 신영은씨, 2007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 박치화 선생 외손녀 정정자씨 등이다.
 
승영호 선생은 일본 동경중앙대를 졸업하고 학도병으로 징병 돼 있던 중 1944년 5월 중국에 있던 일본군 부대를 탈출한 뒤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해 중경 임시정부 한국광복군총사령부군법무실에서 항일운동을 전개했다고 LA총영사관은 설명했다.
 
이번에 한국 국적을 회복한 7명은 재외공관장 앞에서 국민선서를 한 날로부터 1년 이내에 한국에 입국해 관할 출입국·외국인청에외국국적 불행사 서약을 하면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지 않고도 한국 국적과 미국 시민권을 모두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한편 LA총영사관은 작년 5월 이후 독립유공자 후손 21명, 국가유공자 중 무공훈장 수훈자 후손 10명에 대해 한국 국적회복 신청을 받아 처리했거나 심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