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편향 교육 안돼"…전·현직 교사들, 인헌고 학생 지지 움직임

'전국학생수호연합을 지지하는 교사모임'이 26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의 정치편향 교육을 폭로한 인헌고 등 학수연을 응원하는 집회를 열었다. 같은 시간 김화랑 학수연 대표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사퇴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사진 전국학생수호연합을 지지하는 교사모임]

'전국학생수호연합을 지지하는 교사모임'이 26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교의 정치편향 교육을 폭로한 인헌고 등 학수연을 응원하는 집회를 열었다. 같은 시간 김화랑 학수연 대표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사퇴를 요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사진 전국학생수호연합을 지지하는 교사모임]

전‧현직 교사들이 최근 일부 교사의 '정치편향 교육' 의혹을 제기한 서울 인헌고 학생들을 지지하고 나섰다. 인헌고 사태가 평소 전교조‧혁신학교에 부정적이었던 교사들의 반발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인헌고 전국학생수호연합(학수연)도 서울시교육청의 특별장학 결과를 비판하는 시위를 이어갔다.
 
‘전국학생수호연합을 지지하는 교사모임’은 26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수연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전‧현직 교사 총 7명이 참여했다. 그들의 손에는 ‘무너져가는 학교, 희망이 되어 주어서 고맙다’고 써진 현수막이 들려 있었다. 이들 중 인헌고 소속 교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사모임 관계자는 “현행 헌법은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명시하고 있는데 학교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학생들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서 교사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응원 집회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평소 학생 인권을 강조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인헌고 학생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학수연에 공감하는 교사들과 함께 교사의 정치 편향교육에 대한 규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학생수호연합 학생들이 지난 23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희연 교육감의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전국학생수호연합 학생들이 지난 23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희연 교육감의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학수연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같은 시간 김화랑(18·인헌고 3) 학수연 대표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사죄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 23일 교육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김군의 삭발식도 이뤄졌다.
 
학수연은 “인헌고 교사 A씨는 어떤 진정성 있는 사과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학생 갈등을 조장하고 그 뒤에 숨었다”며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또한 이번 사건을 편들어주기 식으로 묵인하고 학생의 목소리를 ‘친일적’ ‘혐오적’이라고 낙인찍는 성명서를 냈다”고 주장했다.
 
학수연은 오는 29일 서울시교육청 등을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예정이다. 학수연 측 변호인은 “인헌고 일부 교사들의 특정 정치사상 주입으로 학생들의 인권‧교육권이 침해됐다는 내용으로 진정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회원들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조희연 교육감 규탄 및 인헌고 교장·교사 10명 검찰 고발' 기자회견에서 정치 편향 교육 논란을 빚고 있는 인헌고 교장과 교사들의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전국학부모단체연합 회원들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조희연 교육감 규탄 및 인헌고 교장·교사 10명 검찰 고발' 기자회견에서 정치 편향 교육 논란을 빚고 있는 인헌고 교장과 교사들의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인헌고 학생 간의 갈등도 현재 진행형이다. 이날 인헌고는 학수연 소속 최모(18)군이 편향교육을 폭로하는 과정에서 일부 여학생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학교폭력자치위원회(학폭위)를 개최했다. 최군은 교사들의 '사상 주입' 논란의 발단이 된 학내 마라톤 행사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는데, 해당 영상에 나온 2명의 여학생이 ‘얼굴이 노출됐다’며 학교 측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학폭위가 불공정하게 열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군은 “학폭위 개최 과정에서 날짜 조정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됐고, 위원들의 편파 구성이 우려돼 학교 측에 위원 공개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며 “학폭위가 공정한 결론을 내릴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승표 인헌고 교장은 “법령과 절차에 따라 학폭위를 개최했다. 개인정보보호 등의 문제로 위원들의 명단은 사전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학교는 학교폭력 피해자가 신고를 접수한 후 14일 이내에 학폭위를 열어야 한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