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 "실명 거론은 변호인 선임해 대응"

가수 박경. [일간스포츠]

가수 박경. [일간스포츠]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가수 박경(27) 측이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되면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경이 거론한 선후배 가수들이 법적 대응을 예고한 데 따른 조치다.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26일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관계자 여러분들께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양해 말씀드린다"면서도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해 응대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박경은 지난 24일 SNS에 남성 듀오 바이브와 임재현·송하예·전상근·황인욱·장덕철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사재기 앞에 '음원'이라고 적지는 않았지만 가요계에 고질적으로 제기돼 온 음원 사재기 문제를 지적한 셈이다.
 
이후 언급된 가수들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를 퍼트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고 바이브 멤버 윤민수도 자신의 SNS에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는 문구를 올렸다. 윤민수의 SNS는 팬과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는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으로 어룩지기도 했다.
 
송하예도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심경 글을 남겼다. 그는 "말도 안 되는 억측과 비난들에 한없이 억울했지만 짧은 몇 마디 해명보다 앞으로 있을 긴 시간동안 저의 진실 되고 일관된 행동들로 반증하는 것이 지금의 진심을 더 잘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한다"며 "선배님께서 커리어에 큰 피해가 될 것을 감수하면서도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박경 측은 법적 공방에도 적극 임할 계획을 알리면서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정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