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건강 해친다, 단식 중단을” 황교안 “와줘 고맙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6일 7일째 단식투쟁을 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청와대 앞 농성장을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6일 7일째 단식투쟁을 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청와대 앞 농성장을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에서 활동 중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6일 단식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방문했다. 황 대표 취임 이후 둘이 공식 행사를 제외한 자리에서 만난 건 처음이다.
 

유승민, 농성장 찾아 3분 대화
“보수통합 얘기는 전혀 없었다”
손학규 “빨리 일어나 손 잡자”

유 의원은 이날 오전 8시 50분 청와대 사랑채 옆에 있는 황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찾았다. 3분가량 짧게 대화한 후 텐트 밖으로 나온 유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기력이 많이 떨어지신 거 같다. 건강을 너무 해치지 않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단식을 중단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황 대표는 선거법·공수처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를 목표로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유 의원도 “선거법이나 공수처법에 대해선 어차피 문제의식을 가진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쳐서 최선을 다해 막아봐야 하는 거니까, 국회에서 그렇게 할 수 있도록(하겠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가)마스크 벗고 말씀하시려는 걸 벗지 말라고 했다. (황 대표는 와 줘서)고맙다고 했다”고 전했다. 보수통합 등에 대해선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유 의원이 황 대표를 방문하는 동안, 일부 지지자들은 폴리스 라인 밖에서 유 의원을 향해 “국민 앞에 사과하라. 유승민은 나가라”고 외쳤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황 대표의 농성장을 찾았다. 손 대표는 ’손잡고 좋은 나라를 같이 만들자“고 말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황 대표의 농성장을 찾았다. 손 대표는 ’손잡고 좋은 나라를 같이 만들자“고 말했다. [뉴시스]

이날 오후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황 대표 단식농성장을 찾았다. 방문 직후 손 대표는 “빨리 일어나서 손 잡고 좋은 나라를 같이 만들자고 말씀드렸다”며 “우리나라 정치지도자 한 분이 노숙하며 단식하는 건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고, 빨리 단식이 풀어지고 대화를 통해 정치문제를 함께 해결해나가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5당 대표와 대통령 만찬에서 선거법 개정안을 두고 언성을 높였고 손 대표가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했었다. 손 대표는 지난해 12월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을 촉구하면서 국회 로텐더홀에서 10일 동안 단식농성을 했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한국당 상임고문단도 이날 오후 황 대표를 찾았다. 박 전 의장은 “이 나라 민주주의는 이렇게 싸워서 지켜왔다”고 말했다. 친박계의 좌장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도 방문했다.
 
한편 단식 7일째를 맞아 황 대표의 건강은 급속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주변 사람도 가끔 알아보지 못한다. 혈압이 많이 내려갔고, 정신이 몽롱한 상태”라고 전했다. 한국당은 만일을 대비해 청와대 인근에 구급차와 의료진을 준비시켰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