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송이? 두꺼비? 시각장애 아이들이 마음으로 본 동물은

언뜻 보면 밤송이 같다. 다른 하나는 두꺼비처럼 생겼다. 같은 동물이라는데, 이 작품의 정체는 뭘까. 26일 전북 전주시 효자동 전북도청 기획전시실. 이곳에 전시된 작품들은 투박하지만, 하나같이 보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전북맹아학교, 29일까지 전시회
재학생 70여 명 소조·그림 선봬

전북 익산에 있는 전북맹아학교가 지난 1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일정으로 여는 미술 작품 전시회 ‘도마뱀이 된 코끼리’다. 올해 6회째로 이 학교 유·초·중·고교 재학생 70여 명이 만든 소조 작품과 그림 등을 전시하고 있다. 시각 장애나 지적 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최근 1년간 미술 수업과 동아리 활동 중에 만들고 그린 작품이다.
 
전북맹아학교 시각장애 학생들의 미술작품 전시회인 ‘도마뱀이 된 코끼리’. 김준희 기자

전북맹아학교 시각장애 학생들의 미술작품 전시회인 ‘도마뱀이 된 코끼리’. 김준희 기자

전시회 제목을 ‘도마뱀이 된 코끼리’로 지은 까닭은 뭘까. 전시회가 처음 열린 2014년부터 학생들의 작품을 지도해 온 김운기(34) 미술 교사는 “1회 때 이규선이란 학생에게 찰흙으로 코끼리를 만들어 보라고 했는데 코끼리가 어떻게 생긴 지 모르니 몸통이 기다랗고 다리 4개 달린 도마뱀을 만들었다. 이후 계속 이 제목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고슴도치

고슴도치

밤송이 같기도 하고 두꺼비 같기도 한 작품의 정체는 ‘고슴도치(사진)’다. 전북맹아학교 중학교 2학년 송은비(시각장애 1급)양과 박선민(시각장애 2급)군이 도자기 흙으로 만든 작품이다. 두 학생은 저시력 장애인이다. 코앞에 있는 사물을 형태만 흐릿하게 볼 수 있다.
 
송양 등은 작품을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가 생각하는 고슴도치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곁으로 다가가지 못하는 고슴도치에게도 손길이 갈 수 있게 가시를 없앴답니다. 고슴도치도 부드럽고 사랑스럽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북맹아학교 학생들이 지난해 ‘우리들의 눈’이 주관하는 ‘코끼리 만지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작업한 작품도 함께 전시되고 있다. 태국에서 코끼리를 직접 만져 본 뒤 저마다 상상한 코끼리를 미술 작품으로 만들었다.
 
정문수(49) 전북맹아학교 교장 직무대리는 “이 전시회는 시각 장애 학생들이 미술 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내면세계를 보여주고, 우리 사회가 이들을 주목하고 응원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