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배에 쫓기고 추위에 떨고…원거리 조업 어민의 공포

제주 해역의 어민들이 중국어선 등에 쫓겨 사고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원거리 조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해마다 우리 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불법조업이 늘어나고 있는 중국어선. [중앙포토]

제주 해역의 어민들이 중국어선 등에 쫓겨 사고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원거리 조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해마다 우리 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불법조업이 늘어나고 있는 중국어선. [중앙포토]

최근 제주에서 원거리 조업 어선들의 사고가 잇따르면서 어민들과 해상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어민들은 “먼바다에 있는 갈치와 장어 등이 성어철인 데다 중국어선을 피하려면 겨울철 원거리 조업을 접을 수 없다”며 발을 구르고 있다.
 

“갈치·장어 먼바다 조업 불가피”
갑작스런 기상악화 잦고 수온 탓
구조작업 쉽지 않아 인명피해 커
창진호·대성호 등 사고 잇따라

26일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5분께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63㎞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창진호(24t·승선원 14명)가 전복됐다. 이날 사고로 승선원 11명이 구조된 가운데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지난 19일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불이 나 11명이 실종된 지 6일 만이다.
 
최근 제주 해상에서 어선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것은 가을·겨울철에 원거리 조업이 집중된 결과로 분석된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제주의 원거리 조업사고는 2015년 10척, 2016년 17척, 2017년 15척, 2018년 12척 등 최근 4년 동안 54척에 달했다. 이중 가을·겨울철에는 갑작스런 기상악화와 낮은 수온 등이 맞물려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게 해경의 설명이다.
 
이중 원거리 조업이 많은 겨울철에는 유난히 대형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갈치와 장어 등 원거리 어종이 성어기여서 어선들의 원거리 출항이 잦아지기 때문이다. 겨울철 대표적인 어종인 갈치는 난대성 어종이어서 따뜻한 바다를 찾아 동중국해상으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다. 이 때문에 제주 일대 어선들은 육지에서 500~650㎞ 떨어진 해상까지 나가 조업을 한다. 이번에 화재사고가 난 대성호 역시 원거리 어종인 장어 조업에 나섰다가 사고가 났다.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원거리 조업은 구조작업에도 연근해보다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하다. 먼바다에서 가을·겨울철에 해상사고가 날 경우 인명피해가 늘어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날 전복된 창진호는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63㎞ 해역에서 사고가 났다. 마라도가 아닌 서귀포항을 기준으로 할 경우 육지에서 87㎞가량 떨어져 있다.
 
지난 19일 화재사고가 난 대성호는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 함정이 시간당 최대 50㎞ 정도로 이동한다는 점에서 1시간30분 정도가 걸리는 거리다. 해경은 통상 국제법상 영해인 육지에서 12해리(22㎞)를 벗어난 경우를 원거리 조업으로 보고 있다. 최근 6일새 잇따라 사고가 난 두 어선이 모두 원거리에서 조업하다 사고를 당한 것이다.
 
원거리 해상사고는 해상의 치안 공백과도 직결된다는 점에서 해경이 바짝 긴장하는 부분이다. 제주에서 50㎞ 이상 떨어진 곳에서 사고가 날 경우 출동·구조는 물론이고 예인작업에도 오랜 시간이 소요돼서다.
 
하지만 어민들은 “겨울철 기상악화에도 원거리 조업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성어철에 날씨가 나쁠 때마다 조업을 접을 경우 조업일수 감소나 기름값·인건비 부담 등 피해가 커지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중국어선의 불법 조업으로 인해 물고기 개체 수가 줄어든 것도 원거리 조업을 부추기는 요인이 되고 있다.
 
문일주 제주대 해양산업경찰학과 교수는 “갑작스런 기상악화에 난방에 따른 화재 위험, 얼음장 같은 물에 저체온증 등이 맞물리면서 가을·겨울철 어선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겨울이면 북서풍이 부는 제주바다는 파도도 덩달아 높아지는 등 급격한 기상악화가 빈번해 조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경호·최충일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