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청신청사·공항 어디로…대구 ‘빅데이’ 앞두고 촉각

오는 12월 22일은 대구시청 신청사 이전지, 내년 1월 21일은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지가 결정된다. TK(대구·경북)의 생활·거주 패턴을 바꿀 ‘빅데이’다.
 

내달 22일 시청, 내년 1월엔 공항
대구·경북 생활·거주 패턴 바꿀까

대구시 중구 대구시청사(연면적 1만9102㎡)는 1993년 지어졌다. 75개과 시 직원 1749명이 근무한다. 사무 공간이 부족해 42개과 957명은 별관(북구 옛 경북도청 건물)에서 일한다. 대구시가 3000억원을 들여 2022년 완공 목표로 새 청사를 지으려는 이유다.
 
신청사 유치를 위해 중구는 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 북구는 옛 경북도청 터, 달서구는 옛 두류정수장 터, 달성군은 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를 이전지로 제시해놓고 있다. 최종 이전지는 다음 달 20~22일 시민참여단이 합숙하며 평가해 정한다. 이달 말 모집할 시민참여단은 252명(시민 232명, 시민단체 10명,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다. 자치단체의 유치전은 치열하다.
 
새해 1월 21일에는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지가 주민투표로 정해진다. 대구시 동구의 대구국제공항은 K-2 공군기지와 활주로 등을 같이 쓰는 민간·군사 공항이다. 동구·북구 주거지와 가까워 소음 민원이 많다. 이를 옮겨 2026년까지 새 공항을 건설하려는 게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다. 9조원이 드는 이 사업의 후보지는 경북 군위군 우보면과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두 곳이다.
 
국방부와 대구시는 26일 “군위·의성 주민 각 100명이 대전에서 2박 3일 토론해 선정 방식을 정하는 투표를 한 결과주민 투표 참여율과 투표 찬반 비율을 합산해 최종적으로 높게 나온 곳을 이전지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나 국방부가 아닌 군위·의성군 주민 투표로 이전지를 정한다는 의미다. 이전하고 남는 국방부 소유 현 대구국제공항 부지(210만평)는 주거·산업·상업단지 개발이 검토되고 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