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정철 "文대통령 인사엔 복선 깔려…차기주자에 내각 경험"

[의사소통TV 유튜브 캡처]

[의사소통TV 유튜브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차기 대권에 도전했으면 하는 주자들이 내각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강하게 갖고 있다고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이 밝혔다.  
 
양 원장은 26일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서 "소설에만 복선이 있는 게 아니다. 대통령 인사에도 복선이 깔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김부겸·김영춘 의원을 거론하면서는 문 대통령이 이들을 장관직(각각 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에 임명한 배경에는 "나라를 위해 더 큰 일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 깔려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양 원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향을 받아 이런 생각을 갖게 됐다. 그는 "노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을 했던 경험이 대통령에 도전하고 국정 운영을 하는데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고 여러 번 말했다"며 "노 대통령은 대선에 도전할 꿈을 키우는 분들이 장관을 경험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많이 구축했는데 문 대통령도 이를 지켜보며 같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 원장과 함께 이 방송에 출연한 김영춘 의원은 직접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 의원은 "통일선진강국을 만드는 대통령이라면 내가 목숨을 버리더라도, 행복을 포기하더라도 충분히 도전해볼 가치가 있다. 정치인의 숙명"이라며 "'이 나라를 구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과대망상증을 가진 사람이 책임지고 뛰어들어야 한다는 마음을 부쩍 굳히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도 화제에 올랐다. 양 원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재야 시민사회와 학생운동 출신의 깨어있는 진보적인 분들을 정치권으로 많이 불러들여 정치권의 일대 물갈이가 이뤄졌다"며 "역대 국회 가운데 20대 국회가 가장 올드하다.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 원장은 문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된 후) 안 찾으시더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정치 이외의 영역,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기 전 사적인 영역에서 많이 도와준 적이 있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엔 김 의원이 (대통령과) 더 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