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국민과의 대화' 文 어깨뒤 남성, 문팬 카페 '백두'였다

지난 19일 방송한 '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 왼쪽 아래가 '문팬' 회원이자 문팬 전국 총회 사회자인 김모씨다. [MBC 캡처]

지난 19일 방송한 '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 왼쪽 아래가 '문팬' 회원이자 문팬 전국 총회 사회자인 김모씨다. [MBC 캡처]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한 MBC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생방송 내내 화면 가장 핵심 자리에 노출된 사람이 문 대통령 팬카페인 ‘문팬’의 핵심 멤버 김모씨로 확인됐다. 패널 선정의 공정성 논란이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이날 담화는 오후 8시부터 두시간 동안 이어졌다. 문 대통령을 정면에서 촬영한 장면이 가장 많았는데 문 대통령 오른쪽 어깨 뒤에 앉은 사람이 김씨였다. 50대 김씨를 제외한 나머지는 20~30대 청년층이었다. 김 씨는 중소기업 임원으로 문팬 카페에서 ‘백두’란 닉네임으로 활동해왔다. 문팬 카페는 문 대통령이 대선 전 공식 방문한 온라인 팬클럽이다.
 
김씨는 이날 방송 내내 문 대통령 말을 경청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으로 노출됐다. 서울 소재 한 대학의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문 대통령이 한 화면에 잡히는 주변을 20~30대 청년층 남녀 5명과 흰머리 중년 김 씨 포함 6명으로 구성했다”며 “대통령을 둘러싼 각계각층이 호감을 보이는 것처럼 비치는 전형적 화면”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9월 대전에서 열린 문팬 전국 총회. [문팬 카페]

지난 9월 대전에서 열린 문팬 전국 총회. [문팬 카페]

김씨는 지난 9월 대전에서 열린 ‘문팬 전국총회’에서 사회자로 섰을 정도로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다.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이기도 하다. 김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엔 ‘우리가 문재인이고 우리가 조국이다’ ‘자한당 우공당 토착왜구 척살이 평생소원’이란 소개말이 나와 있다.
오른쪽이 문팬 카페 총회 사회자로 나선 김씨. [문팬 카페]

오른쪽이 문팬 카페 총회 사회자로 나선 김씨. [문팬 카페]

9월 총회에 참석한 한 간부는 “전국 2만5000명 회원 중에서 집행부 200여명만 매년 한 차례 열리는 총회에서 만난다”며 “‘백두’를 총회 사회자로 세우는 데 이견이 없었을 정도로 ‘진성’ 회원으로 분류된다”고 말했다. 이날 총회엔 박범계·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참석했다.
 
원래 김씨의 자리는 대통령 근처가 아니었다. 하지만 MBC는 당일 리허설 과정에서 김씨를 대통령 ‘어깨걸이’에 배치했다. MBC 측은 패널 선정의 공정성을 강조했지만 문 대통령의 열성 팬을 화면 가장 핵심 자리에 구성한 반면, 문 대통령에게 비판적 목소리를 내는 인사는 고루 포함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MBC는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0~16일 방청 신청을 받았다. 방청 신청자는 개인 정보와 함께 ‘대통령께 직접 하고 싶은 질문’ 등 신청 사연을 적도록 했다. “본인 사연을 중심으로 작성하면 좋다. 내용 확인을 위해 사전에 전화 인터뷰가 있다”고 공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국민과의 대화는 ‘너무 딱딱한 컨셉트로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는 했지만 (청와대에서 미리 준비)한 게 진짜 없다”며 “구체적인 것은 다 MBC에서 했다”고 말했다. 김주만 MBC 보도제작1부장은 “사연 중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란 내용을 적었을 경우 일부러 걸러냈다”며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극단적인 성향을 걸러내기 위해 전화 인터뷰했을 뿐 특정 정치 성향을 패널 선정에 고려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국민과의 대화에는 300명의 국민 패널을 뽑는데 1만6000여명이 신청했다. 질문자 17명 중 4명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이거나 문 대통령 당선 직후 자택을 떠나기 전 사진을 찍었다는 부부 등 대통령과 구면(舊面)이라는 논란도 불거졌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