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테랑 사진가 스무명이 만난 한국의 절경, 여기 다 있네

사진작가 박흥식 씨가 촬영한 충북 단양 보발재. [사진 호영피앤씨]

사진작가 박흥식 씨가 촬영한 충북 단양 보발재. [사진 호영피앤씨]

 전 국민이 사진을 찍는 시대, 베테랑 사진가의 눈에 담긴 한국의 산하는 어떤 모습일까.
 
 수묵화 같은 설악산 국립공원, 비밀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한라산 돈내코 계곡, 뱀처럼 구불구불한 단양 보발재…. 하나같이 기이한 풍광이 감탄을 자아낸다.
 
 포토 다이어리 ‘2020 한국의 산하(호영피앤씨)’를 펼치면 내로라하는 국내 사진가들이 전국을 누비며 담은 풍경 사진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중앙일보 김경빈·권혁재 기자, 한국일보 왕태석 기자, 산악 전문 사진작가 신특수·방호석씨, 드론사진 전문가 조성준씨, 포토에세이 ‘마음풍경’의 조용철 작가 등 정상급 사진기자·사진작가 20여명의 작품 53점이 실렸다.
 
 포토 다이어리는 1주일 단위 타임 플래너마다 계절에 맞는 풍경 사진을 배치했다. 사진마다 국·영문 해설도 곁들였다. ‘한국의 산하 포토 다이어리’는 1984년부터 37년째 출간 중이다. 미국 와일드니스, 일본 알파인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국내 대표 사진 다이어리다.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살 수 있다.
왕태석 기자가 촬영한 한라산 돈내코 계곡. [사진 호영피앤씨]

왕태석 기자가 촬영한 한라산 돈내코 계곡. [사진 호영피앤씨]

권혁재 사진전문기자가 담은 한라산 백록담 설경. [사진 호영피앤씨]

권혁재 사진전문기자가 담은 한라산 백록담 설경. [사진 호영피앤씨]

방호석 작가가 촬영한 남이섬 메타세콰이어 길. [사진 호영피앤씨]

방호석 작가가 촬영한 남이섬 메타세콰이어 길. [사진 호영피앤씨]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